자주 이용하지 않는 택시기사분들의 애환은 잘 모르겠지만 자주 타고 다니는 버스기사의 애환은 어느 정도 알고 있다. 버스기사의 처우는 요금이 싼 버스일 수록, 서울과 떨어진 버스노선일 수록 안좋아 진다. 노선이 한가한 것도 아닌, 그렇다고 매우 복잡한 것도 아닌 파주 관내 노선의 마을버스 기사의 경우 잦은 이직으로 인해 마을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다. 기사는 기사대로 박봉에, 열악한 근무조건으로 난폭운전, 불친절, 신호위반 등에 쉽게 노출되고, 이로 인해 시민들의 안전과 대중교통 이용에 따른 피로도는 악순환된다. 이로 인해 시청 공무원의 민원이 가중되고, 시 당국도 대체할 운수회사가 없기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기존 운수회사를 품고 간다.

<광역버스를 기다리는 파주시민-운정광역지소 정류장>

인구밀도가 높은 수도권 내 대중교통은 시민의 발이다. 지하철은 출퇴근 시간 많은 승객으로 인한 불편 말고는 승차감, 요금, 정시성 등은 만족할 만한 수준이다. 다만, 버스 전반에 관한 전면개편이 절실하다. 노선개편, 기사처우 개선, 요금체계 개편 등등.....지당한 논리지만 버스서비스 개편의 화두는 인건비 상승에 따른 요금 인상이 따를 것이다. 사실 낮은 버스요금이라는 전제로 조금 위험해도, 불편해도 참는 시민들이 많을 것이다. 기사 처우라도 개선하려 하면 3교대를 4교대로 전환하기 위해 충원이 필요하고 충원하면 운영비가 많이 드니 요금에서 충당하려 할 것이다.

<교통정체, 많은 사회적 비용을 지불>

이런 접근에 앞서 버스노선 개편으로 동일 운영비 내에서 보다 효율적인 개편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 바로 버스요금 징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노선개편이다. 몇명의 승객이 무슨 요일에 어디서 어디로 이동했는지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노선을 효율화 한다면 현재의 조건 내에서 보다 효율적인 버스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개편의 큰 틀은 서울 심장부인 서울역, 여의도로의 광역버스 진입을 차단하고 서울 외곽 거점 버스정류소를 지정하여 서울외곽까지만 승객을 실어 나르고 다시 돌아 가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당연히 이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겠지만 교통 관련 사회적 비용의 전체적인 상황을 고려해 봤을 때 이것이 옳은 선택이다. 서울 외곽 도시의 많은 버스들이 서울역, 여의도, 심지어 강남까지 버스노선을 구축하고 수많은 배차를 하여 막히는 도로에서 시간을 허비하는 것을 선택할 것인지, 아니면 환승이 조금 불편하더라도 출퇴근 시간에 짧은 것이 좋은지 냉철하게 판단해 봐야 할 문제이다. 지하철 노선 하나로 부동산 가격이 들석이는 현실에서 지하철 노선 없는 동네에서도 이동이 자유로운 버스체계 도입이 절실하다.

 

관련기사 : 3시간 달려 한 바퀴..1분 쉬고 다시 운행 나서야

 

 



Comments

  1. Bliss :) 2016.10.11 08:0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지당하신 말씀이네요. 지하철이 없는 수도권 지역의 버스 시스템이 매우 중요한데 아쉬운 부분이 많네요. 매일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출퇴근하는 시민의 실질적인 체감이 잘 반영되어지면 좋겠어요. 활기찬 화욜 아침 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6.10.11 09:5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소풍 안가셨어용? 저는 아이들 없이 조용히 여행 한번 갔으면 좋겠어요.

      오늘도 역으로 가는 버스를 조마조마하게 타서 애간장 녹았어요.ㅎㅎㅎ

  2. 뷰블효나 2016.10.12 00:0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정말 노선 개편의 필요성은 항상 느껴요 수원만 해도... 자동차로 15분 거리를 버스로는 40분걸려서 돌아가야하니까요 ㅠㅠ

    • 레오나르토드 2016.10.12 15:0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승용차 15분 거리, 대중교통으로 40분이면......이래서 혁신이 필요한 겁니다. 서민들은 무슨 시간이 남아 도는 줄 아나....세금 가지고 최대한 효율적으로 버스 운영해야 잘 사는 나라~ 그것이 바로 선진국!

  3. 무뚱이 2016.12.03 12:20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공감해요
    네이버 카페 중에 경기도 아이디어 트위그검색하시면 경기도청에 건의할수 있어요

Leave a Comment

 



 

주요기사를 간추려 링크하였습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기사로 연결됩니다. 기사 밑은 저의 의견을 기재하였습니다.

 오늘은 일반인에게 가장 큰 자산인 부동산과 차에 관한 기사를 모아 봤습니다.

 

“아이들 더 나은 환경서 키우고 싶어”… 짐싸는 30대 부모들

거주지 이동의 패턴을 규명하는 흥미로운 기사가 나왔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인구이동의 흐름을 알 수 있다. 서울에서 인접해 있는 경기도의 도시로 지하철 노선을 따라 서울을 이탈했다. 이유는 주거환경의 질과 교육이었다.

천만 서울의 아성이 올5월에 깨졌다. 서울의 치솟는 거주비를 감당하지 못하는 자, 그리고 반대로 낡고 좁은 집에서 넓고 쾌적한 아파트로 이동하는 자 등으로 서울을 탈출하는 이들은 뚜렷한 그리고 분명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들이 지역을 건너 뛰어 서울마포에서 파주로 가는 흐름은 보이지 않았고 대개의 경우 서울은평에서 지하철 몇 코스 밖인 덕양구 삼송역 등지로 이주한 것이 특징이다. 아는 동네 신도시, 그리고 가장의 출퇴근 거리를 계산하여 이주한 셈이다.

집값과 거주환경 확보, 누구는 돈없어 밀리고 누구는 같은 값으로 나은 주거지를 선택하기 위해 밀리는 그런 인구이동의 모습이다.

 

서울 분양아파트 '소형 선호·중대형 기피' 극심

 전용 60㎡ 이하의 소형아파트의 인기가 높아지는 추세이다. 인구의 핵가족화로 1~2인 가구가 증가한 영향이다. 옛날 25평은 안목치수 도입과 발코니 확장, 평면공간의 고기술화로 35평 체감이다. 가구수가 부부(2인) 또는 부부+아이(3인)인데 큰 집이 필요가 없다. 25평도 방3개, 화장실 2개니 3인까지는 충분히 만족할 만한 집인 것이다.

사업을 하건, 정책을 펼치건 인구와 가구가 보여주는 현상은 중요한 단서이자 기초자료가 된다.

 

쏘나타 위협하는 SM6·말리부… ‘돌아온 중형세단 3파전’

커뮤니티에서 sm6와 말리부를 극찬하는 글들을 볼때까지만 해도 그 모델을 좋아하는 사람들 일부의 선호겠거니 했는데 막상 판매량을 보니 그건 트렌드였다. 단연 기존 현대기아차의 쏘나타/K5가 가진 중형차 점유율을 sm6와 말리부가 잠식하고 있다.

<출처 - 이데일리>

중형차 4파전은 최근 추세로 봐서는 말리부가 절대강자다. sm6의 인기도 아직 유효하다. 하지만 쏘나타나 K5는 그저 그런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당연 기존에 빼앗긴 점유율을 회복하지 못한 채 고전하고 있다는 뜻이다.

중형세단의 혈전은 소비자에게 좋은 기회다. 가격을 내리거나 품질이나 사양을 높이는 등 동종 차량 대비 메리트를 만들어야 어필이 될 것이다. 기름값이 싸서 가솔린의 인기가 높긴 하지만 기름값이 언제까지 낮은 수준일 것인가? 곧 있을 하이브리드, 전기차에 대비해야 할 것이다.

 

 



Comments

  1. peterjun 2016.08.08 13:3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맹모삼천지교.... 라는 말에 대해서 굉장히 공감하는 사람 중 1인입니다.
    환경이 확실히 아이의 성향에 영향을 미치는 것 같아요.
    비록 부모는 아니지만, 정성껏 동생을 넷이나 키우면서 절실히 느낀 사항이지요. ^^
    부동산 관련 이야기를 보면 저에겐 생소한 느낌이 들기도 한데... 재미를 조금 느끼기도 하네요.

    sm6와 말리부를 비교하는 글들이 요새 많은 것 같더군요. ㅋ

    더운 데 이번 한주도 건강하게 잘 보내세요. ^^

    • 레오나르토드 2016.08.08 16:0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저도 아이를 키울 때 신경 쓰이는 게 거주환경과 친구들입니다. 이 두개만 신경써 주면 공부를 하던 뭘 하던 본인 스스로가 길을 찾아 가겠죠.

      오늘은 날씨가 어제보다는 견딜만 한듯 합니다.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