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 전 포털에서 실시간 검색어로 다소 생소한 이름이 하나 떴습니다. 그 이름은 '최창식' 서울시 중구청장...

중구 동화동 역사문화공원 및 주차장 확충계획의 일환으로 박정희 공원, 박정희 가옥을 조성하겠다는 그의 발언이 논란이 된 것입니다. 지난 13년 최창식 청장은 대통령의 페러디 계정에 아부성 발언을 남겨 빈축을 사기도 했습니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박정희 가옥, 박정희 공원을 조성한다 하니 이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것입니다. 이미 올해 예산 100억을 편성했으며 총 예산 314억이라고 알려졌습니다. 당연히 야당 출신의 박원순 서울시장 측은 이에 대한 반대를 하고 있는 입장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엊그제 국무회의 석상에서 대통령께 누리예산 관련 국민들의 언성이 높고, 이를 위해 교육수장과의 토론 등으로 조속히 풀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회의를 끝내고 나오는 박시장에게 모 수석이 대통령에게 결례를 범했다며 큰 목소리로 항의했다는 언론의 보도를 보며 국가의 전체적 분위기가 다소 강압적이며, 그 가운데 최창식 청장과 같은 아부성 사업이나 아부성 발언을 하는 이들이 생겨 나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물론 최창식 청장 당사자는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다는 논리 아래 사업을 추진한다고는 하지만 야당에서 DJ 기념시설을 300억 들여서 만든다고 하면 어떤 반응을 보일지는 안봐도 비디오입니다.

 

 

아래는 최청장 관련 뉴스기사를 포털에서 검색한 결과입니다. 그의 입장을 충분히 들을 수 있는 기사가 가득합니다.

 

최창식 그는 누구인가?

경기공고를 졸업후 성대 토목과 학사, 공무원 입직 후 서울대 도시계획 석사 및 한양대 도시공학 박사를 수료하였습니다. 나름 건설이나 도시계획 쪽으로 학력를 쌓았습니다.

 

학력을 기초로 서울시에서 공직을 시작한 그는 2004년까지 건설/토목쪽 분야의 공직을 수행하였습니다. 2006년 부시장을 하다가 2011년 중구청장으로 선출되었습니다. 이어 2014년도 2선 중구청장에 선출되어 서울 중구에 영향력을 미치고 있죠.

 

 

 

 정치이야기를 웬만하면 안하려고 했는데 요즘 정부 분위기가 조금 안타까워 몇자 글적여 봅니다.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