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해변에서 혼자, 홍상수 김민희

이 영화가 유명한 이유는 홍상수 김민희의 러스스토리(혹은 불륜)를 반영한 것으로 알려져 국내에서 논란이 된 것이며, 67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 후보작이였으며, 김민희가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해서이다.

 

 

홍상수 김민희 두 사람의 관계는 다들 아시리라. 홍상수(1961년생) 감독의 나이는 올해 57, 김민희의 나이는 35. 22년 차이의 커플이다. 한국에서 특히 유부남과의 사랑으로 둘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외국인들 불륜이 합법적이겠냐 만은 한국은 나름의 유교사상을 기반으로 하기에 더욱 지탄을 받는 듯 하다.

<출처 : 네이버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관련 네티즌의 반응>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커플은 당당하게 커플임을 증명했고, 그 가운데 밤의 해변에서 혼자라는 그들의 스토리를 가지고 베르린영화제에서 김민희는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역경을 이겨내는 비타민 같은 힘을얻었다.

 사실 이 영화를 보면서 감독의 의도를 알아차리지 못한 부분이 더 많았다. 최소한 지루하지는 않았다. 홍상수 감독의 작품을 전에 하나 본적이 있는데 그 영화 또한 한편의 다큐처럼, 아니 다큐보다는 더욱 철학적인 분위기의 스토리에 그럭저럭 보면서 영화가 어렵다는 생각을 했다. 나는 다큐를 좋아하는 편인데 이건 뭐 다큐 느낌이지만 영화인 그런.....아직 영화에 식견이 없는 내가 이 영화를 평하는 것은 별로인 듯 하다. 아직 줄거리 따라 가기에 바쁘고, 카메라 앵글, 풍경, 배우의 연기, 음악을 보는 능력을 갖고 영화를 보기에는 갈 길이 멀다.

홍상수는 중앙대 연극영화과를 다니다 중퇴하고 캘리포니아예술공예대학 졸업, 시카고예술학교에서 예술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외국에서 영화를 배우고 사색을 해서인지 한국스러운 영화와는 거리가 다소 있어 보이고, 외국에서 영화를 더 인정받는 듯한 인상이다.

홍상수는 사랑으로 욕먹고, 영화로 칭찬받는 그런 삶을 살고 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시놉시스(줄거리) [출처 : 네이버 영화]

외국 어느 도시. 여배우인 영희는 한국에서 유부남과의 만남이 주는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했고,

다 포기하는 길을 택했고, 그게 자신의 순수한 감정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 여겼다.

그는 이곳으로 온다고 했지만, 영희는 그를 의심한다. 지인 집에서 점심을 먹고 같이 해변으로 놀러 간다.

자신을 이해하지 못할 거 같은 선배 언니에게 묻는다. “그 사람도 나처럼 지금 나를 생각하고 있을까?”

한국의 강릉. 지인 몇 사람. 불편하고, 술을 마시고, 그 사람들을 놀라게 하고 싶다.

초연한 척, 거친 척을 하는데 인기가 좋다. 혼자 남은 영희는 해변으로 놀러 가고,

해변은 맘속의 것들이 생생하게 현현하는 곳이고, 그리고 안개처럼 사라지는 곳이다.

사랑은 삶에서 얼마나 중요한 것이어야 할까? 영희는 정말 알고 싶다.

 

 



Comments

  1. 카멜리온 2017.05.17 11:0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음.... 정말 말 많은 홍상수 김민희로군요... 영화를 그리 자주 보는 편이 아니지만 저 영화는 안 볼 것 같네요.
    에일리언 커버넌트같은 SF같은건 좋아해요.

    • 레오나르토드 2017.05.18 08:44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스릴러, 미스테리 장르를 좋아하는 제가 최근 독립영화에 관심을 갖게 되었어요. 그래서 보게 된 영화구요.

      독립영화가 어렵긴 해도 재미있네요.

  2. Bliss :) 2017.05.17 21:3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대중은 영화 관계자나 심사위원이 아니기에, 영화와 연기로만 판단할 수 없고, 그들이 갖는 대중적인 이미지가 반영되어 바라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어떻게 보면 지극히 개인사일지 모르겠지만, 대기업에게도 사회적인 책임이 주어지듯이 그들의 사회적인 책임을 예술로 도피하거나 개인적인 치부로 삼기에 이기적인 행동같네요. 프랑스 대통령이 24세 연상 부인과의 결혼 생활이 주목을 받듯이 말이에요. 요즘 잘 지내고 계시나요?^^ 미세먼지 유의하시고 늘 그러셨던 것처럼 유쾌한 의지 품기 항상 응원합니다^^

    • 레오나르토드 2017.05.18 08:4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공인은 도덕적 책임이 따르는 것인가 봅니다. 홍상수 감독도 그렇지만, 김민희가 그렇게 따라설 줄은 몰랐네요. 로멘스의 가장 큰 피해자는 홍감독 가족분들이 아닌가 싶습니다.

      멋진 응원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잘 지내고 있어요.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