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사진전을 보며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사진들을 찍으면서 드는 생각은 ‘이 많은 사진들을 감당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다. 현실에서도 당연히 감당이 안되는 사진들이다. 돌이켜 볼수 있는 양을 이미 넘어선 것이다.


사진도 하나의 데이터인데 데이터를 계속 쌓아 두기만 하고 처리를 못하니 맛있는 음식을 먹고 소화시키지 못하는 것과 비슷한 상황인 것이다.


시간을 내어 로이터 사진을 보니 마구잡이식 사진촬영 보다는 좀 더 진지한 사진의 생산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다. 그 진지함이 담긴 사진은 내가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이어야 하지 않을까?


로이터 사진은 한 장 한 장에 포인트가 있었고, 사진사의 감정이 물들어 있었다. 어떤 현상이나 어떤 사건, 어떤 풍경을 담은 사진에는 작가의 의도가 있었다. 그 한 장의 사진이 우연히, 아니면 철저히 의도되었다 한들 로이터라는 브랜드로 걸린 사진은 빛이 나고 뭔가 가치 있어 보이며, 권위가 느껴 졌다.

 

 


로이터사진전은 6개의 큰 테마를 가지고 사진을 분류했다.

그 중 클레식과 유니크, 리얼리티, 스포트라이트는 다 사진이 거기서 거기인 것처럼 보였지만 나름 분류해 뒀으니 나의 무지함을 탓하는 수밖에....


스포트라이트

한 장의 사진에 뭔가의 메시지를 주려는 사진들의 모음집이다. 그림으로 따지면 포스터 정도의 분류라고나 할까?





리얼리티

보도사진이긴 한데, 역사적 현장을 촬영한 사진 정도로 이해했다.



지구여행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은 사진이다. 풍경이나 자연현상을 담은 모습을 보여준다.

 

독특함

일상의 독특한 찰라를 촬영한 사진들을 보여 준다.

 

감정

사진 속 인물들의 감정을 보여 준다. 동적인 인간의 감정을 정적인 사진에서 느낄 수 있다.

 

로이터 클레식

보도사진의 일종이다. 과거의 로이터 사진 화재작을 모아 둔건가? 이 테마는 위의 '리얼리티'와 성격이 겹쳐 어떤 의도로 구분했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더 많은 로이터사진을 보고 싶다면 아래의 주소를 찾아가시면 됩니다.

http://m.media.daum.net/m/media/exhibition/reuters/

 

 



Comments

  1. Bliss :) 2016.09.24 04:3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오..이렇게 정리해주신...로이터 사진이 새롭게 다가오네요!!! 사진은 수많은 글보다 더 많은 것을 느끼게 해줄 때가 많은 것 같아요. 저는..일단 다 찍고보자라는- - ;ㅋㅋㅋ 그러다보니 정말 수많은 사진에 감당이 안되어 정리하는데도 한참 걸리네요ㅎㅎㅎ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