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이 발전을 거듭한 끝에 카풀 앱까지 등장해 합법적으로 자리를 잡았다. 해외에서는 인기가 좋은 우버택시는 국내의 특수한 정서에 부딪혀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제한적으로 카풀 앱은 자리를 잡았지만 갈 길은 멀다.

최근 한 기사에서 카풀 앱 업체를 조사해 이용자 80여 명을 여객운수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출퇴근 경로가 다르거나 하루 이용횟수가 세번 이상은 단속대상이다. 기존 운수업계, 특히 택시업계의 반발을 우려하는 모양이다. 이 카풀제도를 이용해 돈벌이로 나서는 개인이 나오는 것을 지극히 염려하고 있다. 카풀 앱 홈페이지에서 홍보하는 것 중 하나도 바로 택시비용과의 비교다. 출발지~목적지 간 택시비보다 저렴하다는 장점을 들고 있다. 물론 택시비보다는 카풀비용이 싸긴 하지만 광역버스 등 일반적인 대중교통 대비 비싼 편이다. 그리고 이용시간의 제한도 있다. 출근(평일 오전 5~11시), 퇴근(오후 5시~다음날 오전 2시)만 이용 가능하다.

 

 

카풀업체 '풀러스'

sk에서 지분 20%를 투자한 카풀업체 풀러스는 국내 카풀 앱 1위다. 이 앱을 통해 20분 거리의 집으로 퇴근한다 하면 카풀을 이용한 비용이 8,450원, 예상되는 택시비용은 9,600원으로 나온다. 결제는 회원가입시 등록하는 신용카드로 결제된다. 그러면 업체에서 마진(카풀비용의 20%)을 떼고 카풀운전자에게 비용을 입금해 주는 방식이다. 지인과 함께 카풀을 한다면, 그리고 진짜 카풀을 하고 싶으면 개인적으로 동네커뮤니티 등에서 구하는 것이 좋다. 업체를 이용하면 수수료를 내야 하니 말이다.

 

 

 

꼭 대리운전 시스템이다. 출도착지를 입력하면 운전자 차량과 매칭되고 서로 만나서 행선지로 카풀하면 된다. 가만 보니 택시보다 저렴한 운행으로 생존방법을 찾고 있는 듯 한데 하루2번, 경로제한의 제약으로 성장에는 한계가 있다. 규제가 풀린다면 택시업계와의 충돌은 불가피하다.

퇴근시간을 2시 전까지 정했으니 택시비 조금 아끼려는 이에게 카풀앱의 미래가 달렸다는 것은 조금 왜곡이고.....수익구조, 성장성은 어떻게 봐야 하나? 일단 1회용 택시 수준이라도 시장을 잠식해야 겠다 하면 일단 등록된 카풀드라이버/차량이 많아야 할 것이다. 그래야 이용자가 느는 선순환 구조가 되어 시장이 커지고 그 속에서 거래가 많이 발생할 수록 카풀앱은 수수료 수익이 증가할 것이다.

유연함이 좋은 것인가 안좋은 것인가? 너무 이분법적인 사고이긴 하다. 하지만 이 시대, 지난 수천년의 시대에 살아 남은 기업, 사람, 국가 모두 생존의 필수조건이자 비결은 바로 '유연함'이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유연하지 못하고 패쇄적이고 갇혀 있다면 지배를 받거나 난관에 처할 확율이 높다는 것은 역사책에 나와 있는 진리다.

 

대리운전에 관심이 있으시면 아래 포스팅 참조

2016/06/14 - [길따라 바퀴따라/대중교통 정보] - 카카오드라이버 대리운전 기사(카대) 모집 및 등록절차를 알아보자

2016/06/04 - [길따라 바퀴따라/대중교통 정보] - 티멥택시 어플과 할인정보를 살펴보자

 

 



Comments

  1. Bliss :) 2017.07.28 01:36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카풀에 대한 인식이....전 좋은 편이 아닌가봐요. 여기에서도 히치하이킹하는 사람들 보면 태워주고 싶은데 캐나다에서 일어난 관련 범죄 기사가 떠올려지면 순간 망설이다가 그냥 지나가게 되는 것 같아요. 업체에서 20% 수수료를 가져가는군요, 그래도 자신의 조건과 잘 맞는다면 에너지, 시간, 돈 모두 절약될 수 있어 참 좋은 제도인 것 같아요. 건강한 여름 나기 되시길요~

    • 레오나르토드 2017.08.14 09:3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옛날과는 다르게 선뜻 선행을 배풀기가 어렵죠. 세상이 갈수록 무서워 지니 말이죠. 행여 모르는 사람 태웠다가 사고라도 나면 보험문제 등 골치 아파서....

      이 카풀업체는 거의 대리운전같은 알바 수준의 영업행위인듯 합니다.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