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 코리아 오픈은 91년부터 매년 개최한 국제 배드민턴 대회입니다. 이번 코리아 오픈에는 이용대/유연성 조가 꼭 우승했으면 좋겠습니다. 어제 9시 뉴스에서 이용대 선수의 코리아 오픈에 대한 포부도 들어 봤는데요. 그간 한국 배드민턴의 수준 및 위상을 올리는데 큰 역할을 한 대선수로서 은퇴 후 즐기는 배드민턴을 하면서 세계 배드민턴 대회 참가도 하고 그 나라 여행도 할 수 있는 여유를 부리고 싶다는 말에 큰 공감을 하였습니다.

이번 빅터 코리아 오픈에서 '빅터'란 단어를 사람 이름이나 회사이름 정도로 추정하실 수도 있는데요. 빅터는 배드민턴 용품 판매회사입니다. 한국회사는 아니구요 대만 회사입니다.

배드민턴 라켓이나 의류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세계적인 브랜드는 일본의 요넥스와 대만의 빅터입니다. 한국시장에서도 꽤 유명하죠. 빅터는 대한배드민턴협회 타이틀 스폰서로서 한국 배드민턴 국가대표는 빅터에서 용품을 스폰받습니다. (저는 그래서 빅터가 한국회사인 줄....)

 

 

첨언하자면 배드민턴 생활체육계에서 인지도 있는 브랜드인 나이키나 아디다스는 힘도 못쓸 뿐더러 알아 주지도 않습니다. 오로지 빅터, 요넥스가 대세이며 가격도 비싸고 많이들 입고 운동하세요.

경기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출처 : http://koreaopen.kr/info.asp_)

대회장소는 성남시 성남실내체육관입니다.

금요일에 시작되는 8강전 부터는 SBS, SBS sports에서 중계해 줍니다.

10.1(토) 11시에는 준결승전을 SBS sports에서 중계해 주고

10.2(일) 11시에는 결승전 경기가 치러 지며 SBS sports에서 중계합니다.

 

참고로 이번 대회는 1등급인 올림픽과 세계선수권 대회 한단계 아래인 2등급 대회입니다.

마지막으로 역대 코리아 오픈 배드민턴대회 연혁을 안내해 드리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출처 : www.bka.kr)

진짜 마지막입니다. 혹시 코리아 오픈을 직접 구경하러 성남실내체육관에 가시거든 배드민턴 쇼핑도 잊지 마세요. 빅터 제품 대 바겐세일을 진행합니다. 쇼핑공간 입장시 티켓을 제시하셔야 합니다.

2016/09/27 - [스포츠는 아름다워/배드민턴 이야기] - 배드민턴 전용 반바지, 의류 추천

 

 



Comments

  1. 평강줌마 2016.09.28 19:1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배드민턴 꼭 배우고 싶은데 육이와 직장으로 시간이 되지 않네요.T.T

Leave a Comment

 



 

 파주는 사실 배드민턴 불모지와도 같았습니다.

사실 그럭저럭 변변찮은 시설 몇개 또는 학교 체육관을 빌려 운영하는 동호회 몇개가 있었죠.

하지만 옆동네 일산의 배드민턴 열정과 시설에 비해 세발의 피였죠.

하지만 어부지리로 얻은 전국 몇 안되는 10면 이상의 파주배드민턴 전용구장의 등장으로

파주배드민턴은 일약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게 됩니다.

사람이 건축을 만드는지, 건축이 사람을 만드는지 아직도 헷갈리지만

이 훌륭한 건축물 하나로 파주 각지에 흩터진 배드민턴 용사들은

단결과 통합의 일로를 걷게 됩니다.

 

그 획을 그을만한, 족적을 남기는 성대한 행사 '제17회 파주시 배드민턴 연합회장기대회'가

파주배드민턴전용구장에서 성대하고도 화려하게 개최되었습니다.

 

이 전용구장에서 개최한 대회는 이번 대회가 처음이 아닌데요

이처럼 웅장하고 짜임새 있고 흥겨운 대회는 이번이 최대, 최고였습니다.

진입로부터 심각한 주차란을 몸소 느끼며 대회에 참가한 파주 민턴인들이 얼마나 많은지를 추측할 수 있었습니다.

인근 공사현장이나 빈 공터 곳곳에 임시 주차장을 조성하였음에도 진입로에는 양방향 갓길주차로 몸살을 앓았습니다.

 

체육관에 들어서니 용광로 같이 뜨거운 열기가 가득했습니다.

파주 사람들이 이렇게 많았나요?

사람 많은 장소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 몇 군데 다녀 본 적은 없지만

쇼핑과 관광지가 아닌 곳에서의 장소에서 이런 인파를 만나기란 쉽지 않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배드민턴을 좋아하는, 즐기는 사람들로 가득한 이곳

이곳이 바로 천국 아니겠습니까?

배드민턴을 일로서 즐기는 사람은 한명도 없이 오직 건전한 취미로 즐기는 사람들,

그래서 그들의 얼굴에는 근심이 없어 보입니다.

패자는 패자대로 아쉬움의 마음을 한잔의 술로 털어 버리고

승자는 승리의 기쁨과 환희에 기뻐하는 그 모습

그곳은 파주 배드민턴전용구장에서의 파주대회에서 생생한 다큐로 각본없이 연출되고 있었습니다.

 

더우기 이번 대회가 의미 있었던 이유는 바로 개성배드민턴클럽이 연합회에 합류되어 처녀출전을 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설마 개성클럽 구성원들이 북한사람들이라고 믿으시는 분들은 안계시겠죠??ㅎㅎㅎ

개성공단에서 일하시는 남한 주재원 분들로 구성된 배드민턴 클럽입니다.

 

아는 분들이 많이 있어서 그분들의 수준높은 경기를 조금 구경하러 갔는데요...

너무 재미있더군요.....

하지만 그것도 5분을 못갔습니다.

왜냐구요?

 

바로 아들.....

우리 큰아들......

배드민턴에는 아직 관심을 두지 않는 우리 큰아들은

경기장 안에만 들어가면 말썽을 피웁니다.

그래서 경기장 밖으로ㅜㅜ

아들의 관심은 솔방울에 있었습니다.

솔방울을 들고

 

넣고......

막대기를 주어 가지고 놀다가

나무기둥을 잡고 놀다가.......

배고파 합니다......

그럼 주막으로....고고고

각 클럽마다 천막을 치고 음식을 먹고 있습니다.

대회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이 먹는 장소 천막, 주막입니다.

커뮤니티의 장이자, 먹거리의 향연인 이곳 클럽주막은 각 클럽에서 준비한 각양각색의 음식, 먹거리가 준비되어 있죠.

이렇게 파주 배드민턴 대회의 모습을 살펴 봤습니다.

엇그제 동작구 대회를 대비하여 여러 모로 같은 듯 다른 모습입니다.

뭔가 파주대회는 정겹고, 여유 있는 고향의 느낌이랄까요?

경기 구경도, 맛있는 음식도 뒤로한 채

똥싼 아들의 바지를 부여잡고.......

집으로 귀환했습니다...ㅎㅎㅎ

 

 

 



Comments

  1. Bliss :) 2015.11.03 16:0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첫 문단 보고 오오오~~하다가, 마지막 문장보고 빵! 터졌네요. 민턴을 향한 열정과 아이를 위한 책임감의 미묘한 조합이네요^^
    어쨌든 전용구장으로 파주가 더 좋아지셨겠어요^^ 생각했던 것보다 열기가 매우 높네요! 많은 경험은 못 하고 오셨지만, 그 열기만으로도 행복하셨을 것 같네요.
    오후도 파이팅!하시고, 편안한 저녁 되시길요!

  2. 평강줌마 2015.11.06 20:42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마지막억 까르르 웃었어요. 저희는 같은 날 결혼식이 둘 다 있어서 아이들을 하나씩 데리고 가기로 했답니다. 둘 다 아들 말고 딸만 데리고 가려고 해요.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