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물놀이 어디로?

여름이 절정을 달해 가면서 아이들과 함께 물놀이는 가는 부모들이 많다. 어디든 물놀이 안전은 아이에게 맡기지 않고 부모들이 챙겨야 함에 부모들이 힘이 들긴 하지만 물놀이를 즐기는 자녀의 모습에 피로는 집에서 풀기로 한다.

 

 

물놀이는 크게 인공형 물놀이장이나 자연형으로 나뉜다.

인공형 물놀이 중 시설이 잘 구비된 워터파크 등은 이용이 편리하긴 하지만 많은 인파와 높은 비용이 단점이다. 이런 인공형 물놀이장, 워터파크의 대표적인 예가 바로 캐리비안베이, 기타 콘도/리조트 내 워터파크이다. 또한 지역 곳곳에 설치된 유원지 내 물놀이장/수영장도 있다. 이런 시설은 워터파크보다는 입장료 등이 싸지만 역시 가족단위로 가면 입장료만 5만원 수준이며, 식사비용, 차량비용까지 하면 당일치기로 가도 15만원~20만원 수준이다.

자연형 물놀이는 크게 해수욕장과 계곡 등이 있다. 비용이 크게 안드는 장점이 있다. 수도권에서 가장 가까운 해수욕장으로는 인천 석모도에 있는 민머리해수욕장(민머리해변)이 있다. 여기는 주차료 6천원, 샤워실 이용요 2천원 등으로 큰 비용은 안든다. 다른 곳은 주차장이 무료인 해수욕장도 있긴 하다. 하지만 화장실 등이 상대적으로 열악하고 안전에 취약한 단점이 있다. 짠물의 바다가 싫은 분들은 계곡이 괜찮을 수 있다. 잘 알려지지 않은 골짜기 계곡일 수록 사람들이 적고 주변 오염이 덜 되어 있다. 계곡같은 경우 특별한 관리가 이루어 지지 않기 때문에 이용자의 시민의식이 중요한데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계곡일 수록 쓰레기 무단투기, 기타 몰상식한 행동을 하는 이들이 많다. 예를 들어 파주 XX계곡을 방문한 적이 있는데 계곡에서 애완견이랑 물놀이를 하는 것을 목격했다. 우리 자리는 아쉽게도 애완견의 물놀이터 아랫쪽이라 물놀이 내내 물에서 개냄새가 나는 것 같은 깨름직함을 느꼈다. 이런 자연을 이용한 물놀이에서는 특히나 높은 시민의식이 요구되지만 아직 수준이 이르지 못한 것을 느꼈다.

 

물놀이시 유의할 점

지인을 통해 들은 이야기인데 어느 강변 주변에서 물놀이를 즐기던 고등학생 한명이 익사해서 거길 찾은 지인 일행이 물놀이를 하지 못하고 숙소에서 조용히 고스톱을 치다 왔다며 아쉬워 했다고 한다. 물은 인간에게 여러 즐거움을 주지만 이를 쉽게 생각한다면 한 순간에 죽음에 이르게 할 수 있는 무서운 괴물로 변할 수 있다. 수영 좀 한다고 자만하지 않고 안전을 챙기며, 안전장비를 구비해야 한다. 구명조끼는 어린 아이들이 물놀이하는 데는 필수장비이다. 또한 어른들은 아이들이 노는 수역의 수심을 체크하고 놀수 있는 영역을 정하여 그 영역을 벗어나지는 않는지 잘 관리해야 한다. 물놀이시 주의할 점은 수심이 깊은 곳, 그리고 고무보트이다. 물놀이 주변에 수심이 깊은 웅덩이가 있는지 잘 살펴야 한다. 고무보트 역시 위험하다. 고무보트를 타고 깊은 곳까지 갔다가 뒤집혀 큰일을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놀이 장소를 인터넷으로 고르는 방법

일단 해당시설을 이용하는데 드는 비용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주차비, 입장료, 식사료 등 예산범위나 비용대비 가치를 따져봐야 한다.

또한 자신이 원하는 컨셉의 장소인가? 사람이 많은 곳을 원하는지, 적은 곳을 원하는지 선택해야 한다. 그에 맞는 정보를 찾아볼 필요가 있다. 아이들의 연령에 따라 수심이 깊은 계곡인지, 그래서 아이들이 놀만한 곳인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Comments

  1. 분도 2017.08.09 08:21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공감하고 갑니다.

  2. Bliss :) 2017.08.11 02:57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아이가 어리면 아무래도 더 꼼꼼하게 장소를 확인하게 되는 것 같아요. 여기도 대형 워터파크는 20만 원 이상은 든 것 같아요. 친구네랑 가기로 했는데...주말에 계속 비가 오네...요^^;; 올해 한국은 폭염이 연이어지던데 건강 유의하시길요^^

Leave a Comment

 



 

주요기사를 간추려 링크하였습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기사로 연결됩니다. 기사 밑은 저의 의견을 기재하였습니다.

 

양말 벗고 의자에…낯부끄러운 인천공항 무질서

기사에서 꼬집는 낯부끄러운 모습은 아래와 같다. 이중에 현실과 타협할 수도 있는게 있고 없는게 있다.

 

1. 대기공간 의자에 누어 휴식을 취하는 사람 또는 앉을 곳이 없어 바닥에 앉자있는 사람

  -> 공항 이용객이 붐비건 붐비지 않건 항공기 이용 특성상 미리 와서 기다려야 하는 구조 때문에 기다리는 시간이 많음. 돈 많은 사람들은 공항 스카이라운지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다가 비행기를 탈수 있지만 그렇지 못한 대부분의 서민들은 장시간의 기다림은 너무 피곤.... 어디 딱히 누울 공간만 있으면 누어 쉬고 싶어함.

하지만 사람들 앉을 자리도 없는데 본인 편하자고 3~4자리 차지하면서 누어 있는 건 민폐라고 생각함.

 

2. 카트 속에 아이들을 태우고 다니는 사람

-> 아이들은 드넓은 공항을 걸어다니다가 지쳐 업어달라거나 안아 주라고 할 때가 있음. 부모도 여행 가기도 전에 힘빼기가 뭐해 카트에서 아이들을 태움. 일부는 공항의 붐비는 인파 행렬 속에 아이의 안전을 위해 카트에 태우기도 함.

이게 꼴불견으로 보일 수 있다는 건 기사 보고 처음 인지함......

 

 

3. 대기공간에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사람 또는 침을 밷는 사람

->거의 후진국의 면모를 여실히 보여 주는 행위라 생각함. 이런 모습은 정말이지 문화의식을 단편적으로 보여 주는 행위라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이 모습이 부끄러운 것이라는 생각을 함께 했으면 함.

 

4. 공항 주차장 만차로 주차자리 찾기 어려움. 그래서 사설 발렛파킹 난립

->인천공항공사의 배임에 해당한다고도 볼수 있음. 이용객이 많으면 그만큼 차량공간도 확보하고 이것은 주차비를 받아 공사의 수익을 낼 수도 있건만 사설 발펫파킹이 불법이라고 지적만 하지 말고 주차시설을 늘리는 사업을 조속히 시행해야 할 것임.

 

5. 금지물품 반입 또는 면세한도 초과

-> 역시 수준 떨어지는 행위라 생각함. 하지만 면세한도는 조금 높일 필요도 있다고 생각함. 관세법을 바꾸는 노력을 해야 될듯 함.

 

 

음주 허용했더니… 다시 쓰레기장 된 해수욕장

해수욕장에서 음주를 못하게 하던 때에는 이용객들이나 인근 상인들의 반대가 심했다. 자율적으로 해변에서 술도 못마시게 하는 것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내며 반발했다.

그래서 다시 음주를 허용한 결과는?

<출처 - 조선일보>

해변의 쓰레기가 어마어마. 쓰레기 양도 양이지만 무엇보다 맥주캔이나 깨진 유리병 등으로 해변 이용객들이 다친다. 취객들의 행패나 소음은 어떠한가? 술을 먹으면 조용히 먹는 사람보다는 시끄럽게 먹는 사람이 더 많다. 그리고 이들은 술 먹은 후 뒷정리를 할 시간이 없다. 아니 못한다. 자신의 몸도 못가누는 사람들이 어찌하여 쓰레기 정리를 하겠는가?

이것이 우리들의 민낯이다. 아니 술취한 자의 민낯이다.

 

 

 



Comments

  1. Bliss :) 2016.08.09 08:38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저도 공항 기사 보고....아쉬움이 남았네요. 공항 시설은 전세계에서 손꼽을만큼 우수한데, 그와 함께 시민 의식이 조금 더 높아졌으면 좋겠어요. 누군가를 돕는 따스한 마음도 중요하지만, 그에 앞서 피해를 주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마음 역시 중요한 것 같아요. 저도 무의식적으로 놓치고 있는 건 없나 되돌아보네요. 더운 여름 힘내시고, 활기찬 하루 되시길 바라요^^

    • 레오나르토드 2016.08.09 09:53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한국에선...아니 저희집에서는 보통 제가 남시선을 너무나 의식해서 옆사람이 불편해 하죠.

      옆사람 뭐뭐 하면 그냥 잔소리하고픈 충동이 막 일어도 참습니다..

      아이들 키우니 더욱 공중도덕에 관해 신경이 쓰이더군요.

      그렇다고 지나는 사람에게 훈계나 지적질을 할수도 없어요. 칼 맞을 수도 있으니까요..ㅎㅎㅎ

Leave a Comment

이전 1 다음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