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아파트 분양계획

정부의 부동산 규제정책이 강화되면서 부동산 시장이 냉각기에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수도권 내 분양아파트의 옥석을 가리는 작업이 시장에서 한창 진행중이다.

분양예정 아파트 중에서 어느 지역이 유망할 것인가에 따라 억소리 나는 로또분양을 받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수도권의 주요 분양예정 단지를 살펴보면 서울권에서는 재건축/재개발 단지가 눈에 띈다. 재건축은 기존 오래된 아파트단지만을 철거하여 새 아파트로 짓는 것이고, 재개발은 기존 연립주택, 빌라 등의 주택과 주변의 기반시설 전반을 철거 후 재정비, 즉 새로 아파트도 만들고 인프라 시설도 다시 만드는 것으로 정의한다.

기타 유망한 경기권 내 분양아파트는 서울 접근성에 따라 분양성패가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위례지구, 감일지구, 과천지식정보타운 등이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아래는  부동산 관련 유용한 포스팅이다.

2018/02/06 - [도시와 주택] - [지축지구5편] 지축역 중흥S클래스 분양계획, 분양일정

2017/12/30 - [도시와 주택] - 다산신도시 아파트 분양권 불법전매 불법 청약통장 실태 처벌기준

2018/01/02 - [도시와 주택] - 2018년 달라지는 부동산 정책, 부동산 전망

2017/11/13 - [도시와 주택] - [부동산 전망대] 입주물량 증가로 전세대란 낮고 역전세란 가능성 높아

2017/11/03 - [도시와 주택] - [부동산전망]82대책 양도소득세 부과시점과 청약통장 1순위 기준

2017/09/21 - [도시와 주택] - 아파트 청약가점제 계산방법, 청약규칙, 청약통장 불법거래

 

 

다음은 20108년에 서울에서 분양하는 아파트 분양일정이다.

이미 4월이라 분양이 많이 시작되었다. 서울의 경우 서울 거주 1년 이상 청약자에 대해서만 1순위 분양권 신청을 할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여기서 눈에 띄는 점은 아파트 브랜드가 다 거기서 거기란 점이다.

래미안, 자이,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이것은 그만큼 아파트시장에서 브랜드가 차지하는 비중이 커진 점을 반증한다.

 

 

2018년 전체 민영아파트 분양물량은 아래와 같다. 3월에 정점을 찍고 평균 2만가구의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 아파트들은 부동산 활황시기에 계획된 아파트들이라 언제 된서리를 맞게 될지, 안맞게 될지 알수가 없다.

지역별로는 경기지역의 분양물량이 월등히 많고 서울과 부산, 인천이 뒤를 이으며 물량을 공급할 예정이다.

 

자이라는 브랜드의 아파트를 선호한다면 자이 홈페이지에서 분양캘린더를 확인해 보자. 월별로 지역별로 자이의 분양일정을 확인할 수 있다.

 

 

공공분양 물량은 서울은 SH(서울주택공사)에서, 기타 전국은 LH(한국주택토지공사)가 공급한다. 따라서 해당기관에서 분양일정을 확인할 수 있다. 민간과 마찬가지로 가장 핫한 단지는 역시나 과천지식정보타운이다.

공공분양이나 공공임대의 경우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로 돈 많은 서민(?)들의 인기가 높다. 물론 예전만큼은 많이 올랐지만 여전히 선호받는 공공물량이다.

 

아래는 서울의 공공분양주택 분양일정 및 물량이다.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